Tokyo, 1989, C-Print  mounted on Plexiglas, 134 cm x 158 cm
click images to view larger images
The series Tokyo, created in 1989, marks the beginning of Park, HongChun’s long-exposure photography. Tokyo was inspired by Louis Daguerre's photo of Boulevard du Temple, which was taken using the daguerreotype process 160 years ago; in that photo, moving objects are not impressed (except for a person having his boots polished) due to the extremely long exposure. Park employed this old technique deliberately to eliminate the human presence from urban landscapes―reflecting skepticism toward the fate of each individual within modern, industrialized society. The Tokyo series captures days in the life of the bustling city through use of approximately the same exposure time of the earliest daguerreotype process. In this long exposure, inanimate buildings and architectural monuments look the same as they would in a typical snapshot, but everything around them―all that moves, including human beings―is seen as an enigmatic blur hovering around modern city structures. The photos are effective: quiet, surreal, and full of decadence. What the artist contributes to the tradition of this technique is not only a visual critique of modern society, but also peculiar chromatics that create a heavier and more depressing atmosphere. The uncommon colors seen in this work, a unique feature of his extended-exposure photographs, also lure viewers into his quiet and reflective landscapes.
1989년 제작된 <도쿄> 시리즈는 박홍천의 장노출 사진 작업의 출발점이다. 이 작품들은 긴 노출 시간으로 인해 구두 닦는 사람 외에 거리의 모든 움직이는 사람들과 물건들이 기록되지 않았던 다게르(Louis Jacques Mande Daguerre)의 1838년 작 탕플대로의 광경에 영감을 받아 제작되었다. 인간이 소외되는 도시 문명에 회의를 느꼈던 작가는 이 오래된 사진 기법을 도시 풍경에서 사람들의 모습을 지우기 위해 채택하였다. 사진 발명 초창기의 다게레오타입과 거의 동일한 노출 시간을 사용하여 촬영된 한 낮의 대도시 풍경에서, 북적거리는 사람들은 사라지고 견고한 구조물들 주변으로 희미한 안개 같은 흔적만이 어른거린다. 작가는 이 사진 기법을 통해 현대 사회의 감춰진 이면을 가시화하였으며 동시에 ‘죽음의 반투명 막’을 씌운 듯한 독특한 색조를 만들어내었다. 빛의 양과 노출 시간을 조절하여 획득한 이 무겁고 착잡한 색조는 박홍천의 장노출 사진 작업을 구별 짓는 미학적 요소이다.

Copyright (c) 2011 Park, HongChu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