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ce, 1996, C-Print  mounted on Plexiglas, 131 cm x 131 cm
click images to view larger images
The photographs from the series Trace were taken on the seashores of Melbourne and Sydney, Australia. In Australia, so far from his home country both psychologically and physically, the artist had an opportunity to reflect on death―a reflection that was directly evoked by the deaths of his mother and a friend. While the series To Alice... … explores the border between reality and unreality, the source of this series lies in questions concerning life and death, presence and absence. These photos, the compositions of sky, sea and benches, look empty, but are filled with traces of whole things, including time, that haunt the location, reflecting one of epigrams in the Heart Sutra: “Form is no other than emptiness, emptiness no other than form.” Eventually, contradictory concepts such as life and death, presence and absence, and endurance and evanescence merge together in this work midway between fullness and emptiness. The longer the duration of exposure, the less “noise” in the photograph. In this purified screen, only time accumulated from the immemorial past and its memories hover silently, inviting viewers to experience a moment of being alone in an apocalyptic scene that is not appalling, but tranquil.
<체취> 시리즈는 작가가 작업을 위해 호주에 머물렀던 1996년과 1997년 그 곳의 해변에서 촬영되었다. 심리적으로, 지리적으로 고국으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는 이국에서 작가는 죽음에 관해 숙고할 기회를 갖게 되었다. 바닷가의 낯설면서 익숙한 듯한 풍광은 어머니와 친구의 죽음에 관한 그의 오랜 기억을 상기시켰고 그들의 부재를 인식케 하는 마들렌이 되었다. 전작인 <앨리스에게... ...>가 현실과 비현실의 경계에 관한 탐구였다면, <체취> 시리즈는 삶과 죽음, 현존과 부재에 관한 의문에서 비롯된 이야기이다. ‘色卽是空 空卽是色’이라는 반야심경의 경구처럼, 바다와 하늘과 벤치로 구성된 사진들은 텅 빈 것처럼 보이지만, 그 곳을 맴도는 모든 것들의 흔적을 담고 있다. 이로써 삶과 죽음, 현존과 부재, 영속성과 덧없음 등의 모순된 개념들은 박홍천의 사진 속에서 한데 어우러진다. 장노출을 통해 모든 잡음이 사라진 정제된 화면은 태곳적부터 축적된 시간만이 떠도는 평온한 세기말적 풍경으로 감상자를 인도한다.

Copyright (c) 2011 Park, HongChun. All rights reserved.